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개성 북쪽서 동해상으로 단거리미사일 2발 발사

최종수정 2014.07.14 07:14 기사입력 2014.07.13 09: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 북한이 13일 새벽 개성 북쪽 지역에서 동해 상으로 스커드 계열로 추정되는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합참의 한 관계자는 이날 "북한은 오늘 새벽 1시20분과 1시30분께 등 2회에 걸쳐 동해 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며 "이 발사체의 사거리는 500여㎞ 내외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어 관계자는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지점은 개성 북쪽으로, 군사분계선(MDL)에서 불과 20여㎞ 떨어져 있다"면서 "군사분계선 부근에서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짚었다.

그는 "우리 군은 북한의 추가 발사에 대비해 감시를 강화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군 당국은 북한이 스커드 계열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북한이 이날 미사일을 발사한 지점은 지난 9일 군사분계선에서 40여㎞ 떨어진 황해도 평산에서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한 지점보다 더욱 남쪽으로 내려온 곳이다.
군은 북한이 탄도미사일 기습발사 능력을 과시하기 위해 이번 도발을 감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미국 항공모함의 부산항 입항에 대한 반발과 자신들의 소위 '특별제안'을 남측이 수용하라는 압박의 성격도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의 최고권력 기구인 국방위원회는 전날 정책국 대변인 담화를 통해 미국 항공모함 조지워싱턴호의 부산 입항을 비난하면서 남측에 '올바른 선택'을 하라고 주장했다.

한편 북한의 발사체 발사는 올해 들어 14번째로, 이번 발사는 지난 9일 황해도 평산에서 동해 상으로 스커드 계열 추정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한 이후 나흘 만이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