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재근 박치기로 심판폭행 국제대회서 추태 '농구계의 페페'

최종수정 2014.07.11 10:59 기사입력 2014.07.11 10:59

댓글쓰기

연세대 정재근 감독이 심판에게 박치기 폭력과 욕설을 퍼부어 논란이 일고 있다.( KBS 2TV 방송 캡처)

연세대 정재근 감독이 심판에게 박치기 폭력과 욕설을 퍼부어 논란이 일고 있다.( KBS 2TV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정재근 박치기로 심판폭행 국제대회서 추태 '농구계의 페페'

연세대 정재근 감독이 경기 도중 심판에게 박치기를 가하고 욕설을 던져 파문이 일고 있다.

10일 오후 잠실학생체육관에서 벌어진 'KCC와 함께 하는 2014 아시아-퍼시픽 대학농구 챌린지' 결승전에서 숙명의 라이벌 연세대와 고려대가 맞붙었다. 경기는 연장 접전끝에 고려대가 연세대를 87대 80으로 제압하며 우승했다.

경기 한때 16점 차로 앞서가고 있던 연세대는 계속된 추격에 정신을 차리지 못했다. 이를 지켜보며 흥분하던 정재근 감독은 연장 종료 2분을 남긴 상황에서 추태를 보이고 말았다. 최준용의 골밑슛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이승현이 수비를 했다. 파울이라고 생각한 정재근 감독은 흥분을 참지 못하고 심판을 때리려는 제스처를 취했다.

이어 코트에 난입한 정 감독은 직접 파울을 분 다른 심판에게 다가가 그를 머리로 들이 받았다. 마치 이번 월드컵에서 박치기를 시도해 팀의 조별예선 탈락을 초래한 포르투갈의 수비수 페페를 연상시켰다.
폭행에도 분이 풀리지 않았던 정 감독은 심판을 가리키며 "너 이리와봐 XX야" 라고 욕설을 내뱉으며 퇴장 당했다.

농구팬들의 비난이 일자 대한농구협회 관계자는 "대한농구협회 주관 대회였기에 정 감독에게 사후 징계가 불가피할 것"이라며 "조만간 징계위원회가 소집돼 징계 수위가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정재근 박치기 지단 뺨치네" "정재근 박치기 절대 그냥 넘어가면 안돼" "정재근 박치기 스포츠인임을 거부하는 행위"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