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세대, 심판 폭행한 정재근 감독에 '직무 정지' 징계

최종수정 2014.07.11 14:06 기사입력 2014.07.11 14:06

댓글쓰기

경기 도중 심판에 폭행과 폭언을 일삼은 정재근 연세대 감독이 직무 정지 징계를 받았다. (사진: KBS2 방송 캡처)

경기 도중 심판에 폭행과 폭언을 일삼은 정재근 연세대 감독이 직무 정지 징계를 받았다. (사진: KBS2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연세대, 심판 폭행한 정재근 감독에 '직무 정지' 징계

경기 도중 심판을 폭행한 정재근 연세대학교 농구부 감독이 '직무 정지' 징계를 받았다.

11일 연세대체육위원회는 경기 도중 심판의 얼굴을 머리로 들이받고 폭언을 내뱉은 정재근 감독에게 직무 정지의 징계를 내렸다고 밝혔다.

여인성 연세대 체육위원회 위원장은 "대학 스포츠를 사랑하는 모든 분과 전국의 농구 팬,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를 드린다"며 "이번 일은 대학 스포츠 현장에서 절대 있어서는 안 될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정재근 감독은 10일 '2014 KCC 아시아 퍼시픽 대학농구' 고려대와의 결승전에서 심판의 판정에 항의를 하다 욕설과 함께 박치기를 하는 등 폭행까지 일삼아 논란을 일으켰다.
정재근 감독은 오늘 오후 4시 연세대학교 스포츠과학관 108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심판 폭행에 대해 사과할 예정이다.

정재근 연세대 감독 직무 정지 징계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정재근 감독 직무정지, 성질 좀 죽이시지" "정재근 감독 직무정지, 학생들한테도 욕하던데" "정재근 감독 직무정지, 너무했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