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금강산 관광재개는 北 책임있는 당국자가 신변안전 장치 마련해야"

최종수정 2014.07.11 11:20 기사입력 2014.07.11 11: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정부는 11일 금강산기업인협의회가 촉구한 금강산 관광 재개와 관련, 책임있는 당국자 간 신변안전 장치가 마련돼야 재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광이 중단 된 지 6년이 됐는데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해 정부가 필요하다고 보는 조건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 정부는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우리 국민의 신변 안전문제가 우선으로 해결돼야 된다는 입장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유사한 사건 재발방지를 위해서 책임 있는 당국자 간에 확실한 신변 안전장치가 마련돼야 한다"면서 "금강산 관광 중단 이후에 5.24조치가 있었고, 또 그 이후에 북한의 핵· 미사일시험에 따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가 시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관광재개를 위해서는 유엔 제재 결의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정부의 판단이나 입장이 나와야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편, 인천아시안게임에 파견되는 북한 응원당의 체류비 부담과 관련,김 대변인은은 "지금까지 세 차례의 북한 응원단이 왔는데 정부가 남북협력기금을 통해서 필요 체류경비를 일부 지원한 적이 있지만 현재 북한이 체류경비에 대한 지원요청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정부가 체류비 지원여부를 이야기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응원단의 체류경비 관련한 것은 북한의 입장을 들어보고 나서 정부의 입장을 북한에 설명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북측이 제안한 실무회담에 대해서는 김 대변인은 "북한이 15일경 실무회담을 하자고 제의를 했다"면서 "우리가 15일로 받는 것이 여러 가지 여건에 좋은지, 하루 이틀 조정할 필요가 있는지, 회담 대표단의 수석대표와 구성을 유관부서와 조직위원회가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북한 선수단이 아시안게임에 오랜만에 참가하는 만큼 정부 차원에서는 정부 합동 지원단을 꾸려서 원래 일정대로 준비할 계획"이라면서 "사소한 해프닝 등에 대해 답변하는 것은 도움이 안될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