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푸틴 '돈줄' 막히나…EU "사흘 후 추가 제재"

최종수정 2014.06.28 00:36 기사입력 2014.06.28 00: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유럽연합(EU)이 27일(현지시간) 러시아에 사흘 기한을 주고 우크라이나 정책을 변경하지 않을 경우 더 강력한 제재를 가하겠다고 경고했다. EU는 러시아 은행과 에너지 기업 등에 대한 거래 정지까지 고려하고 있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정부가 경제적 어려움에 직면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

EU 28개 회원국 정상은 이날 성명에서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정부의 평화안 지지 등 4가지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지난 20일 분리주의 세력 진압 작전을 일주일 동안 중단하는 일방적 임시 휴전을 선언하면서 교전 사태 중단, 무장해제, 중앙권력의대폭적 지방 이전 등을 포함한 평화안을 발표했다.

EU 정상들은 또 유럽안보협력기구(OSCE)가 우크라이나 동부 휴전 상황과 국경 통제를 감시하는데 러시아가 동의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우크라이나가 국경 검문소 3곳의 통제권을 되찾는데 협조하고 OSCE 감시단원을 포함해 모든 인질을 석방하라고 요구했다.
EU는 "대러 제재 방안을 준비해 왔으며 우크라이나 상황을 평가한 뒤 필요하다면 바로 결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EU는 러시아의 크림 반도 병합의 책임을 물어 그동안 관련 기업과 개인에 대해 자산동결과 여행금지 조치를 취했다.

EU는 추가 제재로 러시아 은행과 기타 금융 회사, 가스프롬 등 에너지 기업에 대한 거래 금지와 무기 금수도 고려하고 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