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교조 조퇴투쟁…전국 교사 1500여명 집결

최종수정 2014.06.27 22:12 기사입력 2014.06.27 21:59

댓글쓰기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이 27일 오후 4시께 서울역 광장에서 전국교사결의대회를 벌였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이 27일 오후 4시께 서울역 광장에서 전국교사결의대회를 벌였다.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전국교직원노동조합이 정부의 고발 및 형사 처벌 압박에도 불구, 27일 1500여명의 교사가 참여한 조퇴투쟁을 벌였다.

전교조 서울지부 조합원 약 60여명은 이날 오후 1시30분께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 모였다. 이들은 '참교육 25년 전교조를 지켜주세요'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대국민 선전 퍼포먼스를 벌인 후, 전국교사결의대회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역으로 행진했다.

당초 일정보다 약 1시간 가량 늦춰진 오후 4시께 전국 16개 전교조 지부 조합원 1500여명이 서울역 광장으로 집결했다. 변성호 전교조 사무처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법외노조 조치 철회·교육부 후속 조치 철회 및 교사선언 징계 중단·교원노조법 개정 등을 요구하는 전국교사결의대회가 개최됐다.

변 사무처장은 "우리는 탐욕스러운 한국 지배세력의 민낯을 목격하고 있다"며 "우리가 투쟁에 나서는 이유는 전교조를 넘어 우리 사회의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함이며, 모든 노동자들의 노동기본권을 사수하기 위해서다"고 말했다.

대회사를 맡은 김정훈 전교조 위원장은 "단 한 명의 승객도 구조하지 못한 박근혜 정권의 허상과 맞서기 위해 단 한 명의 조합원도 버리지 않고 투쟁하는 전교조 6만 조합원이 여기에 모였다"며 "현 정권은 단순히 9명의 조합원을 밖으로 내치라고 요구한 것이 아닌, 전교조 25년의 참교육 민주주의 깃발을 내린 것을 우리는 잘 알고 있다"고 성토했다.
전교조 조합원들은 결의대회가 끝나고 서울역, 한국은행, 을지로입구, 종각 구간을 행진했다.
조퇴투쟁에 나선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이 27일 '법외노조 철회' 등을 외치며 거리행진을 벌이고 있다.

조퇴투쟁에 나선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이 27일 '법외노조 철회' 등을 외치며 거리행진을 벌이고 있다.



오후 6시께 종각에서 노동·시민단체 회원 등이 참여한 '교사시민결의대회'에서 다시 모인 조합원들은 집회를 이어가다가 오후 8시께 자진 해산했다.

한편, 이날 조퇴투쟁에 참여한 전교조 조합원의 대부분은 각 학교에 조퇴나 연가를 신청하고 결의대회에 참석했다. 그러나 교육부가 각 시·도교육청을 통해 조퇴투쟁 참석자들에 대한 엄중 조치 방침을 전달함에 따라, 향후 정부와 교육계의 갈등은 파국으로 치달을 전망이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