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월드컵]국민 허탈…'16꽝 쇼크'

최종수정 2014.06.27 19:11 기사입력 2014.06.27 19:11

댓글쓰기

2014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대한민국과 벨기에와의 경기가 열리는 27일 서울 광화문광장에 모인 시민들이 태극전사들의 0:1 패배에 허탈해 하고 있다. (사진 : 김현민 기자)

2014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대한민국과 벨기에와의 경기가 열리는 27일 서울 광화문광장에 모인 시민들이 태극전사들의 0:1 패배에 허탈해 하고 있다. (사진 : 김현민 기자)



월드컵 벨기에에 0:1 패…울고싶은 아침

[상파울루(브라질)=김흥순 기자] 대한민국의 월드컵은 끝났다. 16강에 오르지 못했다. 기적은 없었다.

한국은 27일(한국시간) 상파울루의 아레나 코린치앙스에서 열린 2014 브라질월드컵 H조 마지막 경기에서 벨기에에 0-1로 졌다. 후반 33분 교체선수 얀 페르통언에게 결승골을 뺏겼다. 같은 시간 쿠리치바의 아레나 다 바이샤다에서 알제리가 러시아와 1-1로 비겨 한국은 1무2패(승점 1)로 최하위가 확정됐다.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순위는 32개국 가운데 27위. 벨기에(승점 9)와 알제리(승점 4)가 조 1, 2위로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한국이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1승도 기록하지 못하기는 1998년 프랑스 월드컵(1무2패) 이후 16년 만이다. 한국은 2002년 한일 월드컵(3승2무2패)에서 4강에 들었고 2006년 독일 월드컵(1승1무1패)과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1승1무2패)까지 3개 대회에서 연달아 조별리그 승리를 기록했다. 2010년 남아공 대회에서 사상 첫 원정 16강에 진출한 한국은 브라질에서 또 한 번 성공을 기대했으나 유례를 찾기 어려울 만큼 부진한 경기를 거듭한 끝에 쓴잔을 들었다.
실패의 원인은 전략 부재, 선수들의 개인 능력과 경험 부족, 투지 실종으로 요약된다. 홍명보 대표팀 감독(45)이 이끄는 코칭스태프는 상대팀에 대한 분석이나 훈련과 출전 선수 선정 등 준비가 부족했다. 러시아와의 조별리그 첫 경기에 집중해 무승부를 기록한 뒤 만족했으나 승부를 건다던 알제리에 참패하면서 대세를 그르쳤다. 두 팀을 상대하는 방식은 같았고, 그 결과 철저히 준비를 하고 나온 알제리에 대가를 치렀다.

대표팀의 평균연령은 25.9세로 역대 대표팀 가운데 가장 낮았다. 23명 가운데 월드컵을 경험한 선수는 박주영(29ㆍ아스날), 정성룡(29ㆍ수원), 이청용(26ㆍ볼턴), 기성용(25ㆍ스완지시티), 김보경(25ㆍ카디프시티) 등 다섯 명이었고, 수비수 여덟 명은 경력이 전무했다.

유럽 클럽에 속한 선수 중 박주영, 지동원(23ㆍ도르트문트), 윤석영(24ㆍQPR) 등은 소속 팀에서 주전으로 뛰지 못해 경기 감각이 떨어졌다. 2006년 독일, 2010년 남아공에서 대표 팀을 지탱한 박지성과 같은 리더가 보이지 않는 가운데 선수들 사이에 의사소통도 되지 않았다. 각자 흩어져 허둥대다 실수가 겹쳤고, 실수가 골로 직결되자 사기가 떨어졌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투지가 샘솟기는 어려웠다.

무기력한 경기운영은 실망스러웠다. 악착같은 모습을 보기 어려웠다. 막내 손흥민(22ㆍ레버쿠젠)이 홀로 수비 3~4명을 제치기 위해 악전고투하는 모습은 오히려 애처로웠다. 김남일 KBS 해설위원(37)은 "상대 공격수들이 편하게 경기할 수 없도록 끈질기게 달라붙는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면서 "이전 대표팀에 비해 체격 조건과 기술이 향상된 반면 한국 축구의 장점인 투지와 근성은 사라졌다"고 평가했다.

일정을 마친 대표팀은 27일 오후 11시15분 FIFA 전세기편으로 베이스캠프가 있는 포스두이구아수로 돌아가 하루 쉬고 이튿날 오후 10시 전세기편으로 상파울루로 이동, 국내 항공으로 갈아타고 30일 오전 4시40분 귀국한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