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영선 "청와대 개각, 신임 총리 제청이 원칙"

최종수정 2014.06.13 10:17 기사입력 2014.06.13 10:17

댓글쓰기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사진)는 13일 "개각은 신임 총리의 제청으로 하는 것이 원칙"이라며 "오늘 개각발표를 한다면 반칙이다"라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밝히며 "국정 운영을 반칙으로 하는 나라에 미래가 있는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해 박 원내대표는 "헌법 정신과 헌정 체제를 부정하는 총리 후보자 문제로 대한민국의 에너지가 소모되고 있다"면서 "문 후보자와 청와대가 결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문 후보자가 언론을 향해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는 것은 총리가 되기도 전에 국민과 싸우겠다는 것"이라며 "국민과 공감할 수 없는 '공감능력 제로'란 자질을 또 하나 발견하게 된다"고 비판했다.

국회 후반기 원구성 문제에 대해서는 "현재로선 불투명하다"며 "정의화 국회의장이 전날 제안한 중재안에 대해 새누리당이 답을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