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청원 "문창극, 청문회서 설명할 기회 줘야"

최종수정 2014.06.18 07:10 기사입력 2014.06.13 09: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서청원 새누리당 의원은 13일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의 과거 발언 논란과 관련, "정치권도 그분의 진심이 무엇인가 하는 것을 충분히 (인사)청문회에서 설명할 기회를 주는 것이 좋지 않겠느냐"고 밝혔다.

서 의원은 이날 오전 교통방송 라디오 인터뷰에서 "(청문회에) 가서 (문 후보자가) 해명을 해야 하고 (정치권이) 공격할 것은 공격하고 따질 것은 따져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서 의원은 "그래서 정말 문제가 된다면 그만둬야겠죠"라고 덧붙였다.
서 의원은 "문 후보자도 국민이 오해하는 것이 있으면 해명하고 정말 잘못된 게 있으면 잘못했다고 겸손하게 사과하고 '청문회에서 모든 것을 말씀드리겠다'는 등 겸손하게 가는 것이 좋겠다"고 꼬집었다.

문 후보자의 발언에 대해선 "아무리 종교적인 정서에서 얘기한 것이라고 하더라도 국민 정서에는 맞지 않는 것 같다"며 "오해할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면 사과할 것은 사과하고 겸손하게 가야 된다"고 주문했다.

7·14 전당대회 출마에 대해선 "다음 주쯤에 적당한 날짜에 새누리당이 앞으로 변화해야 하는 비전을 제시하는 메시지를 담아 출마선언을 해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