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피해자 가족 호소 불구, 與野 국정조사 일정합의 실패

최종수정 2014.06.13 07:05 기사입력 2014.06.12 19: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세월호 피해자 가족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여야는 12일 세월호 국정조사 일정 조율하는 데 실패했다.

이날 세월호 피해자 가족들은 국회를 찾아 심재철 국조특위 위원장(새누리당)과 국조특위 여당 간사를 맡고 있는 조원진 새누리당 의원, 야당 간사를 맡고 있는 김현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등을 차례로 면담했다.
여당은 그동안 16일 또는 23일부터 기관보고를 받자고 주장한 반면 야당은 예비조사를 해야 한다는 이유를 들어 다음 달 14~26일 보고를 받자고 맞서고 있다.

세월호 피해자 가족들은 오후에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성실한 국조 이뤄지면 되는데 기간으로 싸우고 있다"며 "중간에 적절한 기간 있는데 왜 서로 양보안 내놓지 못하냐"고 말했다.

또한 피해자 가족들은 "국민들이 볼 때 유가족들이 와서 중재안 내밀어 여야가 합의하게 만들고 하는 모양새 자체가 이해가 안간다"고 지적했다. 이어 가족들은 "(여야 모두) 재보궐에 포커스 맞춰져 있으니 그 부분 피하고 싶은 것 있는 것 같다"며 6월30일부터 7월4일 사이에서 했으면 좋겠다고 로드맵을 제시했다.
하지만 이 같은 유가족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여야 간의 일정은 끝내 도출되지 않았다. 여당은 이달 23일에 시작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야당은 일정을 조율할 수 있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