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변호사 등록 거부' 판사, 로펌 사무장으로

최종수정 2014.06.08 13:29 기사입력 2014.06.08 13: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판사 재직 시절 수차례 돌발 행동을 했다가 퇴직 후 변호사 등록이 거부된 이정렬 전 창원지법 부장판사가 한 소형 로펌의 사무장으로 영입됐다.

사무장은 로펌의 행정과 송무 업무 등에서 변호사를 돕지만 사건을 직접 수임할자격은 없다. 부장판사가 퇴직 후 변호사가 아닌 사무장으로 활동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법무법인 동안(東岸)은 이 전 부장판사를 구성원 변호사로 영입하려 했으나 대한변호사협회가 변호사 등록 신청을 거부하는 바람에 대신 사무장을 맡아달라고 제의했다고 8일 밝혔다.

동안 측은 "이 전 부장판사의 능력과 경륜을 사장시킬 수 없다는 생각에 사무장으로라도 영입하려고 삼고초려했다"며 "이 전 부장판사도 소수자와 사회적 약자 편에 서는 한 방법이라며 흔쾌히 수락했다"고 전했다.

지난 3월 설립된 동안은 변호사 5명 규모의 소형 로펌이다. 이광철ㆍ조동환 변호사 등이 소속돼 있다.
앞서 이 전 부장판사는 지난 2011년 자신의 페이스북에 '가카새끼 짬뽕' 등 이명박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내용의 패러디물을 게재하고, 영화 '부러진 화살' 실제 판결의 합의 내용을 공개하기도 했다.

대한변협은 판사 재직 중 이같은 돌발 행동으로 징계 처분을 받은 전력이 있는 점을 고려, 이 전 부장판사의 변호사 등록을 거부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