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ECB의 유로존 디플레이션 탈피 총력전

최종수정 2014.06.06 14:31 기사입력 2014.06.06 14:31

댓글쓰기

글로벌 주식시장은 '환영'…"효과 제한적" 부정적 전망도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유럽중앙은행(ECB)이 디플레이션(물가하락을 동반한 경기 침체)에 대응하기 위해 사상 첫 마이너스 예금금리를 도입하고 자산매입까지 검토하는 등 파격적인 조치를 취했다.

마리오 드라기 ECB 총재

마리오 드라기 ECB 총재

썝蹂몃낫湲 븘씠肄
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ECB는 이날 열린 통화정책회의에서 기준금리를 기존 연 0.25%에서 0.15%로 인하하기로 결정했다. 또 기존 0% 였던 초단기 예금금리를 -0.1%로 내렸다. 주요국 중앙은행 가운데 마이너스 금리를 채택한 곳은 ECB가 처음이다. 아울러 하루짜리 초단기 한계대출금리도 기존 0.75%에서 0.40%로 하향 조정했다.
ECB는 금리인하와 함께 4000억유로 규모 저금리장기대출(LTRO) 프로그램도 가동하기로 결정했다. 유로존 은행들은 ECB의 LTRO 프로그램을 통해 싼 이자에 자금을 조달해 중소기업 및 가계에 대출해 줄 수 있게 됐다.

ECB는 금리인하와 LTRO 프로그램 실시 이후에도 장기간 경제성장을 위협하는 저(低)인플레이션 상황이 지속될 경우 추가적인 양적완화 조치도 취할 수 있다고 가능성을 열어놨다.

마리오 드라기 ECB 총재는 통화정책회의 직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것으로(금리인하와 LTRO 실시) 처방전이 끝날까요?… 아니다"라고 말하며 "ECB가 자산담보부증권(ABS) 매입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ABS 매입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실시한 대표적인 양적완화 수단 중 하나다.
ECB의 이런한 결정은 유로존의 경제 상황이 생각 보다 녹록지 않다는 것을 반영한다. ECB는 올해 유로존의 연율 인플레이션 전망치를 기존 발표치 1.0% 보다 낮은 0.7%로 수정했다. 또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도 기존 1.2%에서 1.0%로 하향 조정했다.

ECB의 적극적인 디플레이션 대응에 ING의 카스텐 버제스키 이코노미스트는 "ECB가 통화정책에 불을 붙였다"고 말했다. 스티븐 메이저 HSBC 채권 담당 리서치 대표는 "ECB는 통화정책회의 직전까지 고조됐던 시장의 기대감을 만족시켰다"고 평가했다.

ECB의 예상 밖 파격적인 디플레이션 탈피 노력에 글로벌 주식시장도 상승세로 화답했다.

FTSE 유로퍼스트300지수는 0.4% 상승했고 장중 6년래 최고점을 찍었다. 독일 (0.21%), 프랑스(1.06%) 등 유럽 주요국 주식시장도 상승 마감했다. 뉴욕 주식시장은 다우지수가 전일 대비 0.59% 오른 1만6836.11에 거래를 마쳤고 나스닥과 S&P500지수도 각각 1.05%, 0.65% 상승했다.

다만 ECB의 이번 결정이 유로존 경제를 되살리는데 얼마나 효과를 낼지에 대한 회의적인 시각도 있는 만큼 ECB 결정으로 인한 증시 상승세가 얼마큼 지속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마이너스 예금금리 도입으로 ECB는 은행에 예치될 유동성이 시중에 풀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지만, 지난 2년간 유동성이 워낙 급감한 상황이라 유동성 확대 효과는 미미할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진단이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또 은행들이 자본비율 강화에 집중하고 있는 시점이어서 4000억유로 규모 LTRO를 가동한다 하더라도 은행들이 자칫하면 자본 건전성에 타격을 줄 수 있는 민간대출을 확대하기는 힘들 것이란 주장도 힘을 얻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