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7 리콜 이유보니… "알루미늄 휠에 문제생겨" 무상교환 가능

최종수정 2014.06.05 15:30 기사입력 2014.06.05 15:30

댓글쓰기

▲리콜 조치에 들어가는 기아차 K7

▲리콜 조치에 들어가는 기아차 K7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K7 리콜 이유보니… "알루미늄 휠에 문제생겨" 무상교환 가능

국토교통부가 기아자동차 'K7'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리콜 조치 한다고 5일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기아차 준대형 세단 K7에서 알루미늄 휠에 균열이 생기는 제작결함이 발견돼 차량이 정상 주행하지 못하고 주저앉을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한다"고 전했다.

이번 리콜의 원인은 알루미늄휠(19인치) 제조공정 중 불순물 함유 및 기공 발생 등으로 휠에 크랙이 발생할 가능성이 발견됐기 때문이다.

리콜 대상은 지난 2012년 9월21일부터 지난해 8월27일까지 제작된 K7 승용차 2595대다.
해당 자동차 소유자는 2014년 6월 23일부터 기아자동차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휠 교환을 받을 수 있으며, 리콜 시행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이번 리콜과 관련해 해당 제작사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으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기타 궁금한 사항은 기아차(080-200-2000)로 문의하면 상세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한편 기아차는 지난달 13일 자사의 '쏘렌토R'차량이 열선 과열로 인해 파손현상이 발생함에 따라 무상 교환을 실시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