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원·충북·경기 '1%p 승부'

최종수정 2014.06.05 11:18 기사입력 2014.06.05 11:18

댓글쓰기

최문순·이시종·남경필 당선인, 선거 다음날 아침까지 초박빙

최문순 강원지사, 이시종 충북지사, 남경필 경기지사 당선인(왼쪽부터 차례대로)

최문순 강원지사, 이시종 충북지사, 남경필 경기지사 당선인(왼쪽부터 차례대로)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6·4 지방선거에서는 사상 유례를 찾기 힘들 정도의 초박빙승부가 펼쳐진 점도 주목할 만하다. 일부 지역에서 불과 1%포인트 차이로 승패가 갈리는 상황까지 벌어져 선거 다음날 오전까지 숨죽이고 결과를 지켜봐야 했다. 특히 17곳의 광역단체장 중 강원과 충북, 경기지사 선거는 막판까지 그야말로 피 말리는 치열한 접전이 벌어졌다.

최문순 강원도지사 당선인(새정치민주연합)은 5일 새벽 6시가 넘어서야 겨우 당선을 확정지을 수 있었다. 2위를 기록한 최흥집 새누리당 후보와는 단 1.59% 포인트 차이로 승부가 갈렸다. 앞서 전날 저녁 투표종료와 동시에 발표된 방송 3사 합동 출구조사에서 최문순 당선인은 최흥집 후보보다 2.4% 포인트 앞선 것으로 나타났으나 막상 투표함을 열자 개표 내내 엎치락뒤치락하며 박빙 승부가 이어졌다.

약 10시간에 걸쳐 개표방송을 지켜본 최문순 당선인은 이날 오전 6시30분이 돼서야 강원 춘천 캠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55만 강원도민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도민의 선택을 겸허하고 무겁게 받아들이고 강원도의 발전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 하겠다"고 참아온 당선 소감을 털어놨다.

충북 역시 팽팽한 승부를 벌이다가 이시종 새정치민주연합 당선인이 막판에 승기를 잡으며 2.07%포인트 차이로 윤진식 새누리당 후보를 누르고 재선에 성공했다. 이 당선인은 개표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윤 후보에게 한 때 역전을 당하기도 했지만 뚝심을 발휘했다.

이 당선인은 당선이 확정된 새벽 6시쯤에야 캠프에 모습을 드러내고 지지자들의 뜨거운 환호와 박수를 받았다. 이 당선인은 "도지사로 만들어준 도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행복 도지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며 치열한 승부 끝에 소회를 밝혔다.
경기도지사 선거에서는 전날 발표된 출구조사 결과가 뒤집히면서 이날 아침 8시가 돼서야 남경필 새누리당 후보가 당선을 확정지었다. 유권자 수가 타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많은 경기도는 이날 현재 10시까지 99% 개표가 진행된 상황에서 남 당선인은 김진표 새정치민주연합 후보보다 약 4만표 앞서 승패가 가름났다. 두 사람의 득표율 차이는 불과 0.87%포인트로 광역단체장 선거로는 전국에서 가장 근소한 차이를 보였다.

남 당선인은 당선 확정 후 새누리당 경기도당 개표상황실을 방문해 "경기도민 그리고 끝까지 함께해 준 당원 동지 여러분과 지지자들에 감사드린다"며 "도지사로서 무한한 책임을 느낀다"고 말했다.

기초단체장 선거에서도 초접전이 펼쳐졌다. 경북 청도군수에 당선된 이승율 새누리당 당선인은 김하수 무소속 후보와의 양자 대결에서 단 97표의 근소한 차이로 승기를 잡았다.

또 권영택 새누리당 영양군수 당선인은 이갑형 무소속 후보를 215표 차이로 눌렀다. 경기 화성ㆍ안양에서도 오전 10시 현재 아직 개표가 완료되지 않은 상황에서 1, 2위 후보가 1%포인트 이하의 득표율 차이로 초접전 승부를 벌였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