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달 말 시중銀·카드사 임직원 일괄 징계

최종수정 2014.06.05 07:53 기사입력 2014.06.05 07: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고객정보가 대규모로 유출된 카드 3사를 비롯해 금융사고를 일으킨 시중은행·지방은행 임직원에 대한 징계가 이달 말 일괄적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오는 12일과 26일 제재심의위원회를 열고 심의 대상 금융사에 대한 징계수위를 확정한다. 제재 대상에 오른 금융사는 국민·신한·하나·우리·기업·경남·대구·부산·한국씨티·한국스탠다드차타드(SC) 등 10개 은행과 KB국민·NH농협·롯데카드 등 카드사 3곳이다. 제재 대상 임직원만도 대략 300~400여명 수준으로 추정돼 역대 최대다.

특히 국민은행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이어져 온 각종 금융사고로 인해 무더기 징계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국민은행은 도쿄지점 부당 대출 및 비자금 의혹과 보증부 대출 부당이자 환급액 허위 보고, 국민주택채권 90억원 횡령, 1조원대 가짜 확인서 발급 등의 금융사고로 소비자에 피해를 입힌 바 있다. 개별 특별검사 건마다 제재가 이뤄질 경우 국민은행은 기관경고 누적으로 영업정지를 받게 된다. 이 때문에 금감원은 검사를 모두 묶어 통합 제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한은행은 불법 계좌 조회로 제재를 받는다. 우리은행은 양재동 복합물류개발 프로젝트인 파이시티 사업 신탁상품 판매 과정에서 일부 기초 서류 미비로 고객의 오해를 불러일으킨 소지가 있어 제재를 받게 된다. 하나은행은 종합 검사 결과에 대한 추가 제재가 예상된다.

KT ENS와 관련, 특정신탁상품을 불완전 판매한 기업·경남·대구·부산은행도 제재를 피할 수 없다. 1억여건의 고객 정보가 유출된 카드 3사의 경우 전·현직 최고 경영자는 중징계가 내려질 전망이다. 나머지 임직원들 역시 최대 문책 경고의 징계를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13만여건의 고객 정보를 유출한 SC은행과 씨티은행도 징계 대상이다. 이밖에 3만4000명의 고객정보가 빠져나간 씨티캐피탈과 IBK캐피탈도 제재를 받을 예정이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