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발명이 팡팡’ 새 시즌으로 선보인다

최종수정 2014.06.02 08:09 기사입력 2014.06.02 08:09

댓글쓰기

특허청-한국발명진흥회, 2일부터 EBS 통해 ‘시즌3’ 방영…발명꿈나무들 눈높이 맞춰 발명품들 역사적 탄생배경 소개

'발명이 팡팡' 방송 장면

'발명이 팡팡' 방송 장면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특허청과 한국발명진흥회가 교육공영방송사인 EBS를 통해 어린이 발명교육프로그램 ‘발명이 팡팡’의 새 시즌을 선보인다.

2일 특허청에 따르면 ‘발명이 팡팡’은 발명꿈나무들 눈높이에 맞춰 우리의 삶을 변화시킨 발명품들의 역사적 탄생배경을 소개하며 창의적 발명가 꿈을 꾸고 도전토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2012년 8월~2013년 11월 중 ‘발명이 팡팡’은 61편이 제작, 방영됐다. 지난해 시즌2가 끝난 뒤 다시 방영하는 ‘발명이 팡팡’ 시즌3은 이날 오후 6시 방송되는 EBS ‘생방송 톡! 톡! 보니 하니’의 한 코너로 방영되며 내년 초까지 매주 월요일마다 새 발명아이템으로 방송된다.

‘발명이 팡팡’ 시즌3 첫 편엔 프랑스 화학자가 안전유리를 발명하게 된 과정을 보여준다. 샌드위치에서 힌트를 얻어 유리와 유리 사이에 코팅액을 발라 튼튼하면서도 조각나지 않는 안전유리를 발명하는 내용이 다뤄진다.

'발명이 팡팡' 책자 표지

'발명이 팡팡' 책자 표지

특정발명품에 관해 스토리텔링식으로 소개되며 발명에 대한 흥미를 이끌었던 시즌1, 시즌2에 이어 시즌3은 특정발명품의 배경이야기와 해당 편에 쓰인 소재와 연관된 발명 팁을 줘 방송을 보고 체험해볼 수 있게 돼있다.
‘발명이 팡팡’은 2012년 EBS 방송대상 작품상을 받은데 이어 지난해 제40회 한국방송대상 ‘어린이 청소년 부문 작품상’을 받았다.

작품성을 인정받은 고품질콘텐츠를 바탕으로 ‘발명이 팡팡, 역사가 보이는 발명 이야기’란 책을 출판해 우수 발명교육콘텐츠의 보급·확산에 나서고 있다는 평가다.

어용호 한국발명진흥회 인재개발연구본부장은 “새 시즌을 시작하는 ‘발명이 팡팡’으로 어린이들이 발명과 더 친숙해지고 창의성에 도움 줄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발명이 팡팡’은 EBS홈페이지(home.ebs.co.kr/invention), 발명교육지원센터(www.ip-edu.net)를 통해 다시보기 및 내려 받을 수 있다. 더 자세한 내용은 한국발명진흥회(☏02-3459-2718)로 물어보면 된다.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