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여야 '세월호 국조특위' 구성 끝…실무 협상 시작(종합)

최종수정 2014.05.25 14:54 기사입력 2014.05.25 14: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여야는 25일 '세월호 침몰 사고의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구성을 마쳤다. 여야는 이날 오후부터 세월호 참사 국조계획서 작성을 위한 실무적인 협상에 착수할 방침이다.

정치권에 따르면 여야는 이날 오후 김재원 새누리당ㆍ김영록 새정치민주연합 원내수석부대표와 세월호 국조 특위 양당 간사(조원진ㆍ김현미 의원)가 참석한 가운데 국조 범위와 대상, 방식, 절차, 기간 등 세부 내용에 대한 논의를 할 예정이다.
박범계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오늘 오후 7시경 국회에서 '2+2 회동'을 갖는 것을 서로 원칙으로 하고 있다"며 "여기에서는 청와대를 국조에 어느 선까지 포함할 것인지, 또 국조 기간을 얼마나 할 것인지 등을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 (당의) 입장은 김기춘 대통령 비서실장과 남재준 전 국정원장, 김장수 전 국가안보실장도 반드시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세월호 국조 특위는 26일 첫 전체회의를 열어 위원장을 공식 선출하고 국조계획서를 의결해 27일 국회 본회의에 보고한다는 계획이다. 여당 몫인 특위 위원장에는 심재철 의원이 내정된 상태다.

이와 관련 새정치민주연합은 심 의원이 특위 위원장을 맡는 데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박 원내대변인은 "오는 27일 세월호 국정조사 계획서가 본회의에서 처리되면 국조 특위가 가동된다"며 "심 의원을 위원장으로 확정했다는 새누리당의 소식은 조금 걱정스럽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변인은 심 의원에 대해 "민간인 불법사찰 진상규명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지냈고 혈세 낭비라는 비난에 떠밀려 위원장에게 활동비로 지급된 9000여만원 전액을 반납하셨던 분"이라며 "민간인 불법사찰 진상규명 국조특위는 실질적 활동이 전무한 '유령 특위'였고 위원장을 비롯한 여당 위원들의 의지 부족이 가장 큰 이유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근혜정부와 새누리당의 세월호 진상 규명 의지, 있다고 믿고 싶다"면서 "세월호 국조에는 새누리당 그리고 심 위원장의 진정성 있는 협력과 동참을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야권은 이날 오전 야당 몫의 특위 위원 9명의 명단을 확정했다. 새정치민주연합에서는 김현미 의원이 간사에 임명됐고 위원으로는 우원식ㆍ김현ㆍ김광진ㆍ민홍철ㆍ박민수ㆍ부좌현ㆍ최민희 의원이 선임됐다. 비교섭단체 몫의 위원으로는 정진후 정의당 의원이 참여한다.

새누리당은 지난 23일 특위 간사에 조원진 의원을, 나머지 위원으로는 권성동ㆍ김희정ㆍ경대수ㆍ김명연ㆍ박명재ㆍ윤재옥ㆍ이완영 의원을 각각 선임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