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여야 '세월호 국조특위' 구성 끝…실무 협상 시작

최종수정 2014.05.25 13:08 기사입력 2014.05.25 13: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여야는 25일 '세월호 침몰 사고의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구성을 마쳤다. 여야는 이날부터 세월호 참사 국조계획서 작성을 위한 실무적인 협상에 착수했다.

정치권에 따르면 여야는 이날 오후 김재원 새누리당·김영록 새정치민주연합 원내수석부대표와 세월호 국조 특위 양당 간사(조원진·김현미 의원)가 참석한 가운데 국조 범위와 대상, 방식, 절차, 기간 등 세부 내용에 대한 논의를 할 예정이다.
세월호 국조 특위는 26일 첫 전체회의를 열어 위원장을 공식 선출하고 국조계획서를 의결해 27일 국회 본회의에 보고한다는 계획이다. 여당 몫인 특위 위원장에는 심재철 의원이 내정된 상태다.

야권은 이날 오전 야당 몫의 특위 위원 9명의 명단을 확정했다. 새정치민주연합에서는 김현미 의원이 간사에 임명됐고 위원으로는 우원식·김현·김광진·민홍철·박민수·부좌현·최민희 의원이 선임됐다. 비교섭단체 몫의 위원으로는 정진후 정의당 의원이 참여한다.

새누리당은 지난 23일 특위 간사에 조원진 의원을, 나머지 위원으로는 권성동·김희정·경대수·김명연·박명재·윤재옥·이완영 의원을 각각 선임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