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한국GM, 반조립부품 누적수출량 1000만대 돌파

최종수정 2014.05.25 10:00 기사입력 2014.05.25 10:00

댓글쓰기

세르지오 호샤 한국GM 사장(사진 맨 앞줄 왼쪽에서 네번째)과 임직원들이 'ONE팀으로 함께 나아갑시다'라는 모형 앞에서 CKD 수출 1000만대 돌파를 기념하고 있는 모습.

세르지오 호샤 한국GM 사장(사진 맨 앞줄 왼쪽에서 네번째)과 임직원들이 'ONE팀으로 함께 나아갑시다'라는 모형 앞에서 CKD 수출 1000만대 돌파를 기념하고 있는 모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한국GM은 반조립부품(CKD) 누적 수출량이 이달말 1000만대를 돌파할 것이라고 25일 밝혔다.

한국GM의 CKD 누적 수출량은 2002년 12만대 수준에서 시작, 2005년 100만대에 이어 2010년에는 500만대를 기록했다.
한국GM은 총 17개 국가에 CKD 방식으로 부품을 수출하고 있다. 주요 수출 국가 및 차종은 ▲우즈베키스탄 씨에로·라세티 ▲멕시코 젠트라 ▲러시아 크루즈·아베오 ▲브라질 크루즈 ▲중국 라세티·캡티바 ▲인도 스파크 등이다.

세르지오 호샤 사장은 "CKD 수출 1000만대 돌파는 한국GM 임직원 모두가 일궈낸 가치있는 성과"라며 "앞으로도 생산성 향상과 다양한 소싱 등 다각적인 방법을 통해 글로벌 CKD 비즈니스 역량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한국GM은 앞서 지난 23일 부평 본사 홍보관에서 세르지오 호샤 사장을 비롯해 로위나 포니카 구매부문 부사장 등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CKD 수출 1000만대 돌파 기념 행사를 가졌다. 이 날 행사에는 부평, 군산, 창원공장에서 근무하는 총 15명의 임직원이 CKD 수출 1000만대 돌파의 공로를 인정받아 사장상 및 부사장상을 각각 수상했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