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LG그룹 실리콘웍스 인수…동부하이텍은?

최종수정 2014.05.23 17:45 기사입력 2014.05.23 17: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LG 그룹이 디스플레이 구동 칩 설계 업체인 LX세미콘 를 인수한다.

이에 따라 LG의 DB하이텍 인수 가능성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파운드리(위탁생산업체)인 동부하이텍을 인수하면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서 설계-생산으로 이어지는 수직 계열화 효과를 누릴 수 있기 때문이다.
23일 증권가 등 업계에 다르면, LG그룹은 동부하이텍이 인수합병(M&A) 시장에 나온 이후 꾸준히 인수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동부그룹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비메모리 반도체 계열사인 동부하이텍을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

과거 LG는 반도체 사업에 공을 들였지만 외환위기 이후 현대전자(현 SK하이닉스)에 해당 사업을 넘겨야 했다.

그러나 LG 측은 동부하이텍 인수설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LG그룹 전자 관련 계열사들의 동부하이텍 부품 구매비중이 낮은데다, 업무 연관성도 크지 않다는 것이 이유다.
LG그룹 관계자는 "애플, AUO 등 업체들도 영상 구현 기술을 높이기 위해 관련업체에 지분을 투자하거나 인수한 경우가 있다"며 "실리콘웍스가 TV 뿐 아니라 태블릿PC 등 칩 설계 기술력도 갖고 있어 LG 내부에 두는 것이 좋겠다고 판단해 인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특정 분야를 강화하기 위한 인수작업일 뿐, 대규모 파운드리에 진출할 계획은 아직까지 없다"고 덧붙였다.

LG그룹은 이날 이사회를 열고 실리콘웍스의 최대주주인 코멧네트워크사가 보유하고 있는 지분 16.52%와 LG디스플레이가 보유하고 있는 지분 2.89% 등을 각각 매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LG는 계약을 체결한 23일 종가인 주당 2만6600원에 실리콘웍스 지분 20%를 매입할 계획이며, 인수 규모는 865억원이다. LG는 향후 기업결합 승인 절차를 거쳐 실리콘웍스의 지분 20%를 실매입한 후, 계열사로 편입할 계획이다.

LG그룹이 실리콘웍스를 인수하면 디스플레이 구동 칩 설계 역량을 직접 갖출 수 있게 된다. 이에 따라 디스플레이 패널과 스마트폰, 태블릿 PC, TV 등 주력 제품의 차별화와 시장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LG그룹은 "실리콘웍스의 글로벌 수준의 기술력과 LED 조명용 IC, 자동차용 센서 IC, 터치 IC 기술력이 LG의 주력사업과 중기육성사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계기가 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