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野 "與 '김영란법' 반응 없다 이제야 호들갑, 원안 통과해야"

최종수정 2014.05.23 09:45 기사입력 2014.05.23 09:26

댓글쓰기

野 "與 '김영란법' 반응 없다 이제야 호들갑, 원안 통과해야"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장준우 기자] 새정치민주연합이 세월호 참사에 대한 국회 차원의 후속 조치로 입법을 추진 중인 일명 '김영란법' 원안 통과를 위해 정부여당이 협조해줄 것을 촉구했다. 또 '세월호특별법' 제정에도 속도를 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는 23일 "김영란법과 세월호특별법 등 국회가 해야 할 일 하자는 데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세월호 특별법ㆍ김영란법 대책회의에 참석해 "세월호 참사로 국회가 첫 번째 할 수 있는 일은 김영란법이라고 생각한다"며 "지난 교섭단체 연설에서 김영란법을 처리해야 한다고 강력하게 말한 적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정부여당은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다가 지금에야 호들갑을 떨고 있다"며 "원안에서 후퇴한 정부안이 아니라 원안대로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세월호로 드러난 공직사회의 추악한 유착고리를 끊어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또 "세월호특별법도 논의돼야 한다"며 "이번 사고로 망자된 분들과 유가족을 위한 최소한의 일로 더 이상의 재앙을 방지하기 위해 세월호특별법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세월호특별법의 통과를 위해 정부여당도 적극적으로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김한길 공동대표는 "세월호특별법은 크게 두 가지를 담아야 한다"며 "하나는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기 위한 가칭 세월호진상위원회 설치 내용"이라고 제안했다. 그는 "세월호진상위에는 여야정과 시민사회는 물론 민간 전문가와 유가족 대표 등이 참여할 수 있어야 한다"며 "중요한 것은 철저한 진상 조사를 위한 성역 없는 진상조사권이 담보돼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또 "해양사고 재발 방지 수준이 아니라 국가 패러다임을 바꾸기 위한 범국가적위원회를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라며 "가칭 안전한대한민국위원회를 만들어 4.16과 완전히 다른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한 장이 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영선 원내대표는 "선거 때만 되면 (정부여당은) 무엇을 할 것처럼 떠드는 '호들갑병'이 등장한다"며 "새누리당은 김영란법에 대해 논의조차 않고 기피했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김영란법은 진짜와 짝퉁이 있는데 새누리당이 통과시키려는 것은 짝퉁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