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글의법칙' 예지원, 손질 도중 움직이는 생선에 '질겁'

최종수정 2014.05.16 22:34 기사입력 2014.05.16 22:34

댓글쓰기

예지원 /SBS '정법' 방송 캡처

예지원 /SBS '정법'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장용준 기자]배우 예지원이 16일 오후 방송한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법칙 in 브라질'에서 손질 도중 살아 움직이는 생선 때문에 질겁했다.

이날 병만족은 아마존 야간 사냥에 나섰다. 이들은 원주민이 가르쳐준 장소에서 작살로 물고기 잡이를 시도했다.
병만족은 김병만과 이민우의 활약에 큰 물고기를 세 마리 잡았다. 특히 이민우는 처음 잡아보는 작살을 능숙하게 다루며 특유의 사냥 본능을 내비쳤다.

문제는 그 다음이었다. 생선 손질은 예지원의 몫. 그는 출국 전 수산시장에서 손질법을 배웠음에도 어설픈 모습을 보였다.

게다가 아직 살아있는 생선이 꿈틀대자 예지원은 있는 힘껏 비명을 질렀다. 이어 비굴한 목소리로 도움을 요청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용준 기자 zel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