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잊지 말자' 9·11 추모 박물관 개관

최종수정 2014.05.16 05:42 기사입력 2014.05.16 05: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9ㆍ11 테러' 발생 13년 만에 '국립 9ㆍ11 추모박물관'이 15일(현지시간) 문을 열었다.

추모박물관은 테러로 무너진 미국 뉴욕 맨해튼 세계무역센터가 있던 '그라운드 제로'에 들어섰다.
추모박물관에는 희생자들의 사진을 비롯한 1만2500점의 전시물, 소방ㆍ재난 담당자들의 교신 등 1995건의 음성기록, 테러범들이 공항에 들어서는 장면 등 580시간 분량의 영상 기록 등이 전시됐다.

테러 당시의 현장의 잔재도 확인할 수 있다. 박물관 1층의 중앙홀에는 무너진 쌍둥이 세계무역센터 북쪽 건물에 있던 녹슨 철제기둥이 배치됐다.

지하 전시실에는 불타고 있던 건물에서 한꺼번에 수백명이 빠져나올 때 사용했던 '생존자의 계단'이 원형대로 놓여있다.
세계무역센터 꼭대기에 있던 안테나의 일부, 찌그러진 소방차도 전시됐다. 먼지가 앉은 구두, 납치된 여객기 승객의 손목시계 등도 전시됐다. 희생자들의 사진과 음성메시지, 현장으로 달려가던 소방차의 사이렌 소리 등도 확인할 수 있다.

오는 21일 일반 공개를 앞두고 열린 이날 개관식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 부부와 희생자 유족 등 제한된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빌 클린턴 전 대통령 내외, 크리스 크리스티 뉴저지 주지사,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 빌 더블라지오 현 뉴욕시장 등 일부 정치인들이 참석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추모사를 통해 "우리를 둘러싼 암석처럼 미국은 강인하다"면서"그 어떤 테러 공격도 우리 나라의 강인함을 꺾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현 세대는 물론 아직 태어나지 않은 다음 세대도 미국 영토에 대한 최악의 테러를 결코 잊지 못할 것"이라며 "9ㆍ11의 정신인 사랑과 희생 정신을 기리고 되새기기 위해 이 자리에 참석하게 돼 영광스럽다"고 강조했다.

사회를 맡은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은 "추모박물관은 자유는 엄청난 책임을 필요로 한다는 것을 일깨워주고 있다"면서 "추모박물관 내부를 둘러보는 것이 때론 고통스러운 일이겠지만 그런 만큼 충분히 느끼는 것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물관 개관에 따른 잡음도 있다. 일반관객의 입장료가 24달러나 되는 것에 대한 반발 여론이 커지고 있다. 일부 유족들은 전시물 가운데 등장하는 테러범들의 사진과 이름이 희생자들의 상처를 건드릴 수 있다고 반발하고 있다.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희생자 시신이 안장된 것도 논란 거리이다.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