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병완 "朴대통령, 로펌 출신 비서관 인사 취소해야"

최종수정 2014.05.15 10:02 기사입력 2014.05.15 10:02

댓글쓰기

장병완 새정치민주연합 정책위의장

장병완 새정치민주연합 정책위의장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장병완 새정치민주연합 정책위의장(사진)은 15일 "박근혜 대통령은 로펌 출신 청와대 비서관 인사를 즉시 취소해야 한다"고 밝혔다.

장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고위정책회의에 참석해 "이번 인사를 시정하지 않으면 박 대통령 스스로 말했던 국가 개조와 적폐의 청산은 단순히 립서비스에 불과했다는 것을 인정하는 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고위 공직과 로펌을 회전문으로 오가며 권력과 부를 끊임없이 향유해 나가는 태도를 우리 사회가 척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럼에도 이번 인사를 강행해 특정 지연, 학연, 대형 로펌 출신으로 민정수석실을 모두 채워 넣어 완벽한 '청와대 로펌'으로 탈바꿈시킨다면 국가 개조, 적폐 청산을 말할 자격이 없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혼동과 불신의 책임이 대통령에게 있는 만큼 진심 어린 자성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세월호 참사 후 전날 처음으로 열린 국회 상임위원회(안전행정위)와 관련해서는 "안행부 장관은 살릴 수 있는 아이들이 희생된 책임을 해경에 떠넘기는 발언을 했다"며 "도대체 박근혜정부 내각은 아직도 자신들이 무엇을 잘못했는지, 국민이 왜 이토록 분노하는지조차 제대로 모르고 있음을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