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포스코 광양제철소 27돌, “명실상부한 자동차강판 전문제철소 우뚝”

최종수정 2014.05.08 18:29 기사입력 2014.05.08 18:29

댓글쓰기

광양제철소 전경

광양제철소 전경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권일 기자]광양제철소(소장 백승관)가 제품을 생산한 지 27년을 맞았다.

지난 '82년부터 '85년까지 3년 여에 걸쳐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김을 양식하던 금호도 등 13개의 섬이 있는 광양만을 모래와 석재로 여의도 면적 5배 크기에 이르는 광활한 부지를 메운 다음,'85년 3월에 착공해 약 2년 뒤인 '87년 5월 7일 용광로에서 쇳물을 생산해 최종 제품을 생산하는 설비가 완벽하게 구축되는 첫 번째 종합제철설비를 준공했다.
그 이후 광양제철소는 ‘99년 3월까지 5차례나 제철설비를 확장해 현재는 년 생산량 2200만톤을 생산하는 세계에서 가장 큰 단일 제철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87년 5월부터 27년이 지난 현재까지 광양제철소가 생산한 누적 생산량은 자동차 3억8천100만대를 만들 수 있고, 두루마리 화장지처럼 생긴 열연코일로 환산하면 지구를 297바퀴 돌 수 있는 길이이다.

백승관 광양제철소장은 “철강 공급과잉 등 어려운 세계 철강시장에서 지속 성장하기 위해 27년 전 5월 7일 첫 단추를 꿰던 가슴 벅찬 그날의 초심(初心)으로 돌아가 월드 퍼스트, 월드 베스트(World First, World Best) 제품 생산을 넘어 부가가치가 높은 자동차강판 등 월드 프리미엄(World Premium) 제품을 생산해 명실상부한 자동차강판 전문제철소가 될 수 있도록 모든 임직원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권일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