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정치연합, 광주시장 윤장현 전략공천…강운태·이용섭 탈당

최종수정 2014.05.03 13:24 기사입력 2014.05.03 13: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새정치민주연합이 광주시장 후보로 안철수 공동대표측 윤장현 전 새정치연합 공동위원장을 전략공천하자 강운태 광주시장과 이용섭 의원이 탈당을 선언했다.

강 시장은 3일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새정치민주연합 지도부가 광주시장 후보 경선을 묵살하고 공천을 강행했다"며 "비통한 심정으로 잠시 당을 떠난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의 성지 광주를 모독한 반시민적, 반민주적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새정치를 갈망하는 시민들에게 헌정치로 답한 안철수, 김한길 두 사람 지배하의 정당에 더 이상 머무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것을 존경하고 사랑하는 광주시민에게 맡기겠다"며 "6·4 지방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해 광주의 자존심과 명예를 되찾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 지도부의 전략공천 발표 시점도 대단히 불쾌하다"며 "엄청난 잘못을 저지른 것에 대한 나름의 계산인지 황금 연휴 기간 중 밤 늦게 발표해버린 것 아니겠느냐"고 비판했다. 강 시장은 "탈당은 오늘 즉각 하겠다"며 "예비후보 등록 문제는 시민의 뜻을 헤아리고 뜻을 받아서 적절한 시기에 하겠다"고 전했다.

이용섭 의원과의 단일화에 대해서는 "오전에 잠깐 만나 전략 공천에 분노만 했을 뿐 전혀 논의한 바 없지만 단일화는 자연스럽게 이뤄지지 않겠는가"라며 "시민이 결정한대로 따르겠다"고 말했다.
이용섭 의원도 이날 "안철수의 새정치는 죽었다"며 새정치민주연합 탈당을 선언했다.

이 의원은 강 시장의 기자회견이 끝난 오전 11시30분 같은 장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광주는 아무나 공천해도 당선된다'는 오만과 독선에 사로잡혀 광주정신을 모독하고 광주시민의 마지막 자존심마저 짓밟은 김한길·안철수 지도부와는 이제 더이상 어떠한 가치와 철학도 공유할 수 없음이 분명해졌다"고 탈당 의사를 밝혔다.

그는 "김한길·안철수 대표는 민주화의 성지 광주에서, 공천심사관리위원회에서 논의 한 번 없이 '밀실 정치'를 통해 황금연휴를 앞둔 심야에 전격적으로 '낙하산공천' 지분공천'을 단행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우리 정치역사상 가장 구태스러운 정치행태"라며 "안철수가 그토록 주장해 온 '새정치'의 실체가 얼마나 허구인지를 여실히 증명해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저를 탈당하도록 몰아세운 김한길·안철수 대표의 '정치적 보복'과 '지분 챙기기'에 심한 울분과 분노를 느낀다"며 "김한길은 '통합'을 빌미로 광주시민을 기만했고 안철수는 '새정치'를 빙자해 국민을 우롱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민주주의의 기본을 외면하고 시민을 두려워하지 않는 현재의 지도부가 있는한 새정치민주연합은 결코 '새정치'도 '정권교체'의 꿈도 이룰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