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설]세월호 가족 '긴급복지', 정부가 찾아가라

최종수정 2014.05.01 11:30 기사입력 2014.05.01 11: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지 오늘로 16일째다. 구조와 수색이 길어지면서 회사에 장기간 결근하거나 세탁소 문을 닫는 등 생업을 포기하고 가족을 찾아 나선 이들 중 상당수가 이중의 고통을 겪고 있다고 한다. 가족을 잃은 충격과 슬픔에 생계곤란이라는 또 하나의 시름이 더해진 것이다. 비정규직과 일용노동자, 자영업 종사자들이 특히 심하다고 한다. 이들과 그 가족을 돕는 일이 급하다.

다행히 '긴급복지' 지원을 받을 수 있는 길이 있다. 정부는 세월호 사고에 따른 가족의 사망ㆍ실종 등으로 정상적인 생업이 어려워진 가족들에게 최대 6개월간 월 88만~108만원을 지급하고 있다. 생계를 책임진 가족의 사망ㆍ실종 등으로 소득이 없는 경우, 중한 부상 등으로 소득 활동을 못해 생계가 어려운 경우 등이 대상이다.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따른 지원이 시작되기 전 공백기에도 어려움이 없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어제까지 세월호 침몰 사고 피해 가족 중 긴급복지 지원을 신청한 사람은 경기 지역 9가구 12명, 제주 지역 11가구 40명 등 20가구 52명에 그쳤다고 한다. 무엇보다 제도가 잘 알려지지 않은 탓이 크다. 정부의 홍보 부족 등으로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이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는 셈이다. 좋은 제도라 해도 필요한 이들이 몰라서 이용할 수 없다면 없는 제도나 마찬가지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이제라도 합동분향소나 실종자 가족이 있는 진도 실내체육관 등에서 긴급복지가 무엇이고, 어떤 도움을 받을 수 있는지를 널리 알릴 필요가 있다.

설령 피해자 가족들이 제도를 안다고 해도, 황망 중에 관공서를 찾아가 생계비 지원을 요청하는 일이 쉽겠는가. 이럴 때일수록 '적극적인 복지' '찾아가는 복지'가 필요하다. 자원봉사자 등의 도움을 받아서라도 가능하면 희생자와 실종자 가족 모두를 찾아가 실태를 전수 조사하기 바란다.

사랑하는 부모, 아들, 딸을 잃은 유가족과 아직도 생사를 모른 채 캄캄한 바닷속을 떠도는 실종자 가족에게는 견디기 어려운 시간이 흐르고 있다. 피해 가족들이 고통을 딛고 일어나 새로운 희망을 얘기할 수 있도록 정부와 사회, 이웃이 모두 각별한 관심을 가져야 한다. 그들의 고통과 아픔을 세심하게 살펴 마음의 상처를 조금이라도 보듬어 주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