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병헌 "세월호 국정조사 불가피, '공감부재' 정권 유감"

최종수정 2014.05.01 09:50 기사입력 2014.05.01 09: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전병헌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는 1일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사태의 수습과 진상 규명, 대처 과정에서 국회 국정조사는 불가피한 사항이 됐다"고 말했다.

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고위정책 및 여객선 침몰 사고 대책위 연석회의'에서 "(사고) 수습에 방해가 되지 않는 시점에 국회에서 국조를 할 수밖에 없게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해경이 실종자 구조 작업을 맡고 있는 민간 업체(언딘)가 현장 잠수를 먼저 해야 한다며 해군 최정예 부대의 잠수를 막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사실이라면 천인공노할 일로, 반드시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고 수습 과정을 보면 능력도 부재이지만, 국민과의 공감을 못 이루고 있는 '공감부재 정권'임을 새롭게 확인하고 있다"며 "참으로 안타깝고 유감"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지금은 설익은 대책을 서둘러 발표할 때가 아니라 국가 시스템을 바꿀 근본적, 종합적 대책을 고민해야 한다"면서 "정부의 책임이 99.9%인데 1%만 책임지겠다는 발상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국가 시스템을 장악한 '관피아'가 얼마나 해악을 끼쳐왔는지 여실히 드러난 만큼, 앞으로의 개혁도 정부와 관 주도만으론 안 된다"고 덧붙였다.

전날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에서 노사 동수의 편성위원회 설치 조항이 삭제된 방송법 개정안이 통과된 것과 관련해선 "매우 안타깝고 유감스럽다"며 "편성위 문제는 후반기 미방위에서 지속적 관철할 과제로 남기겠다"고 밝혔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