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SU, 판정 논란 피겨 채점 기준 강화

최종수정 2014.04.29 16:54 기사입력 2014.04.29 16: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국제빙상경기연맹(ISU)이 피겨스케이팅 채점 기준을 강화한 개정 규칙을 발표했다.

ISU가 29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새 규정에 따르면 점프 채점이 보다 엄격하게 적용된다. 쇼트프로그램(SP)에서 점프가 회전수를 채우지 못하거나 쇼트와 프리스케이팅에서 1.5회전 미만의 점프는 점수 산정이 안 된다. 2회전 연속 점프가 인정되지 않으면 그보다 낮은 점수의 점프 역시 점수에서 빠진다.

점프에서 잘못된 에지를 사용하면 기본 점수는 70%로 떨어진다. 여기에 회전수까지 부족할 경우 기본점은 절반으로 줄어든다. 트리플 러츠 점프에서 롱에지(잘못된 날 사용) 판정을 받으면 기본점이 기존 6.0점에서 4.2점으로 떨어지고 회전수 부족 판정까지 이어지면 기본점 3.0점을 매기는 방식이다.

수행점수(GOE) 요건도 강화됐다. 점프에서 1바퀴 이상 회전수 부족 판정을 받으면 기존에는 최소 -1점과 최대 -2점을 받았으나 새 규정에선 -3점으로 감점 폭이 커진다. 콤비네이션 점프도 최소 -2점부터 경우에 따라 -3점을 받는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