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野 2주만에 일정 재개…상임위·지방선거 경선 가동

최종수정 2014.04.27 12:55 기사입력 2014.04.27 12:40

댓글쓰기

-28일부터 상임위 정상 가동…29일 안전·민생 법안 처리
-6·4지방선거 경선 일정도 재개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세월호로 멈춰섰던 국회가 참사 발생 2주만인 오는 28일부터 정치일정을 재개하며 정상화 수순에 들어간다.

여야는 원내지도부 합의에 따라 오는 28일부터 상임위 활동을 정상적으로 가동한다. 여야는 29일 본회의에서 각 상임위를 통과한 대형 안전사고 재발 방지와 시급한 민생법안 처리할 예정이다. 처리가 예상되는 법안으로는 '학교 안전사고 예방 및 보상법' 개정안이나 '선박의 입항 및 출항에 관한 법률', '수난구호법', '해사안전법', '항로표지법' 개정안 등 세월호 관련 법안들이 주를 이룰 것으로 관측된다.

이 밖에 대형 안전사고 예방과 학교 안전강화를 위해 후속 대책도 각 상임위를 중심으로 논의가 이루어진다.

세월호 사건으로 미뤄진 '기초연금법' 처리도 여야가 합의점 찾기에 나선다. 새정치민주연합은 28일 의원총회를 열고 당론수렴에 나서 새누리당이 최후통첩한 기초연금법 절충안에 대한 수용여부를 결정한다.
여야는 국회 정상화와 함께 이번 주부터 6·4지방선거를 위한 당내 경선을 치른다. 광역단체장의 경우 새누리당은 29일 대구·충남, 30일 부산·대전·강원, 5월 9일 인천, 10일 경기, 12일 서울을 끝으로 당내 경선을 마무리 한다.

새정치민주연합은 29일 부산을 시작으로 30일 경남, 5월 11일 경기지사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을 치른다. 광주, 전남, 전북 일정은 아직 잡지 못했다.

정치일정이 정상화 되며 세월호를 둘러싼 여야간 '책임 공방'도 거세질 거으로 보인다. 야당은 세월호 관련 전면 개각을 비롯한 '정권 심판론'에 점점 불씨를 지피는 분위기다. 안철수, 김한길 새정치민주연합 공동 대표는 27일 정홍원 총리의 사의표명에 대해 "지금 이 시점에서 지극히 무책임한 자세이며 비겁한 회피"라고 비판하며 "국정 최고 책임자인 박근혜 대통령의 반성과 사과가 있었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여당은 세월호 파장을 최소화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최경환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지금은 총리의 진퇴도 중요하지만 더 시급한 것은 사고현장의 수습으로서 정부는 흔들림 없이 사고 수습에 매진해야 한다"고 후속 대책 마련에 집중하는 모양새다.

하지만 여당 일각에선 사안의 심각성과 지방선거를 고려할 때 전면 개각이 불가피하다는 목소리도 흘러나오고 있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