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일상 '부디' 세월호 희생자 헌정곡 "해줄수 있는게 이것밖에…"

최종수정 2014.04.23 17:30 기사입력 2014.04.23 17:30

댓글쓰기

▲작곡가 윤일상이 세월호 희생자들에게 연주곡을 헌정했다.

▲작곡가 윤일상이 세월호 희생자들에게 연주곡을 헌정했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윤일상 '부디' 세월호 희생자 헌정곡 "해줄수 있는게 이것밖에…"

작곡가 윤일상이 진도 여객선 침몰 사고의 희생자들을 위한 연주곡을 헌정해 화제가 되고 있다.

23일 윤일상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트위터를 통해 "세월호 희생자 분들을 생각하며 그들의 넋을 기리며 작은 연주곡을 헌정합니다. 부디…부디 그 곳에서는 행복하기를 기도합니다" 라는 글을 게재했다.

앨범의 커버 역시 노란리본으로 디자인돼 있어 실종자들이 돌아오기를 기다리는 윤일상의 마음이 잘 담겨있다.

윤일상은 "작업을 하려 해도 자꾸만 아이들이 마지막까지 매달렸을 절박한 순간이 떠올라 힘들었습니다"라며 "부디 이 음악이 마지막 가는 길에 작은 동반자가 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해 줄 수 있는 게 이것밖에 없어서 미안합니다"라고 밝혔다.
윤일상 '부디'를 접한 네티즌은 "윤일상 '부디', 나도 가슴이 찡했어요" "윤일상 '부디', 노래가 더욱 그 분위기를 알려주네요" "윤일상 '부디', 정말 희생자 분은 좋은 곳으로 가셨기를 바라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