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침물]“지금 객실에 있어요” 허위사실 유포 20대 검거

최종수정 2014.04.23 14:21 기사입력 2014.04.23 14: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세월호 침몰사고 발생 당시 ‘지금 식당옆 객실에 있어요’라는 내용으로 퍼진 SNS 글이 허위사실로 밝혀졌다.

인천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23일 세월호에 갇혀있는 생존자인 것처럼 가장해 페이스북에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정보통신망법 위반 등)로 김모(20·대학휴학생)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김씨는 지난 17일 오전 11시29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발 이것 좀 전해주세요 제발. 지금 식당 옆 객실에 6명 있어요. 폰도 안되어 유리깨지는 소리 나구요. 아무것도 안보여요. 빨리 식당쪽 사람많아요 제발 빨리 구조해주세요”라는 허위 내용을 작성·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세월호 침몰사건 사망자 A씨의 페이스북 사진과 GPS 위치정보 등의 허위내용을 편집, 마치 A씨가 페이스북으로 ‘구조해달라’는 글을 올린 것처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재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실종자에 대한 구조가 더 신속하게 이뤄지길 바라는 마음에서 글을 올렸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그러나 페이스북 글을 읽고 친구들이 ‘좋아요’를 많이 눌러줄수록 페이스북 계정 단가가 올라간다는 점에 주목, 김씨가 돈을 노리고 허위사실을 유포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계속 추궁하고 있다.

김씨가 올린 글은 SNS 등을 통해 빠르게 퍼지면서 세월호 선내에 생존자가 존재 할 가능성을 놓고 파문이 일었다.

경찰은 실종자 가족들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구조상황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하면 최초 유포자를 끝까지 추적·검거해 엄중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