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동훈 부사장 "갤럭시S5 디자인, 수백개 중 선택한 명품"

최종수정 2014.04.22 15:56 기사입력 2014.04.22 15: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장동훈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디자인팀장(부사장)이 '갤럭시S5'는 수백 개의 디자인을 거쳐 선정된 명품이라고 강조했다.

장 부사장은 22일 기자와 만나 갤럭시S5 후면 디자인이 반창고를 연상시킨다는 지적에 대해 "제품을 만들기 전 수많은 조사를 하고 그 데이터를 분석해 디자인을 결정한다"며 "갤럭시S5 디자인도 이와 같은 과정을 거쳐 만들었으며 수백 개의 디자인 중 선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갤럭시S5 디자인에 대한 일부 혹평과는 달리 대다수 소비자들은 만족할 것이라는 자신감이 반영된 발언으로 풀이된다.

그는 "갤럭시S5 후면 디자인은 특정 브랜드라고 꼬집어 말할 수는 없지만 고급 브랜드들이 많이 채용하는 트렌드를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갤럭시S5는 지난 11일 전 세계 125개국에서 동시 출시됐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