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가혜 자진출석, 취재진 앞에선 '울먹' 뒤에선 '뚝'…오늘 구속영장

최종수정 2014.04.22 14:39 기사입력 2014.04.22 14:39

댓글쓰기

▲경찰은 홍가혜씨에 대해 해양경찰의 명예훼손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출처: MBN 뉴스영상 캡처)

▲경찰은 홍가혜씨에 대해 해양경찰의 명예훼손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출처: MBN 뉴스영상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홍가혜 자진출석, 취재진 앞에선 '울먹' 뒤에선 '뚝'…오늘 구속영장

세월호 침몰 사고 구조 현장에서 민간잠수부를 사칭해 언론과 허위인터뷰로 파문을 일으켰던 홍가혜(26)씨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22일 전남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18일 종합편성채널 MBN과의 인터뷰에서 "해경이 민간잠수부 투입을 막고 있다"는 등 허위 인터뷰를 진행해 해양경찰의 명예를 손상한 혐의(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등) 홍가혜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한국산업인력공단에 확인한 결과 홍씨는 민간 잠수사 자격이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전했다.
이어 홍씨는 수사 이후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혼란스럽고(피해 가족들에게) 죄송하다"며 울먹였지만 취재진이 빠져나가자마자 "울음을 금방 멈추더라"고 경찰은 전했다.

앞서 홍씨는 지난 18일 MBN과의 인터뷰서 "배 안에 생존자의 신호를 들었다는 것을 전해들었다. 그러나 해경이 민간 잠수부 투입을 막고 있다. 지원이 전혀 이루어지지 않고 정부 관계자는 대충 시간이나 때우고 가라고 말했다"고 발언해 파문을 일으켰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