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생존자 찾는 美무인잠수정, 국내엔 왜 없나

최종수정 2014.04.22 10:42 기사입력 2014.04.22 10:42

댓글쓰기

해양·안전 로봇개발, 정부지원은 17억원뿐

제조용 로봇이 대부분, 기술개발 초보수준
120억 투자한 해미래는 심해용이라 투입 못해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세월호 생존자 탐색에 미국 원격조종 무인잠수정(ROV)이 투입되면서 구조로봇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지만 국내 해양·안전로봇 기술은 걸음마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2009년 이명박 정부는 '지능형 로봇 기본계획'을 공개하면서 '2013년 세계 로봇 3대 강국'으로 올라서겠다고 공언(公言)했지만 국가적 비극 앞에서 공언(空言)이 됐다.

22일 산업통상자원부와 관련부처에 따르면 정부가 올해 해양로봇 연구거점센터 지원에 배정한 예산은 17억1000만원에 불과했다. 이마저도 지난해 18억원에서 9000만원이 줄어들었다.

해양로봇 연구거점센터는 말 그대로 국내 해양로봇 관련한 연구를 총괄하는 거점이지만 제조기반 기술 지원이 중점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제조용에 집중돼있는 국내 로봇산업의 단편을 보여주는 것이다.
2012년 기준 국내 로봇 시장규모는 2조1327억원으로 이 가운데 제조용 로봇이 국내 로봇시장의 76%가량을 차지했다. 제조용 로봇은 민간 참여가 많이 이뤄지고 있다는 점을 감안해 해양·안전로봇 개발에 국가가 정책적으로 지원을 해야 하지만 턱없이 적은 규모라는 지적이다.

해양수산부도 무인잠수정 '해미래' 개발에 2001~2007년 8년간 약 120억원을 투자했지만 심해탐사용으로 이번 세월호 탐색에는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

산업부는 올해 '13대 산업엔진'으로 국민안전·건강로봇 사업을 육성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경북 동해안 일원에 총 1215억원을 투입해 재난인명구조와 재난환경 분야의 로봇기술을 개발하고 재난환경 실증단지를 조성함으로써 대형재난 발생 시 피해확산을 방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하지만 이 사업 역시 해양사고와는 전혀 상관없는 원자력발전사고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원자력발전사고가 났을 때 인명을 구하기 위한 목적으로 개발을 하고 있다”며 “수중에서 활동할 수 있는 로봇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