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동학대 가해자 80%가 부모

최종수정 2014.04.13 13:09 기사입력 2014.04.13 13: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아동학대 가해자의 80% 이상이 부모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이찬열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보건복지부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작년에 공식 보고된 아동학대는 6796건으로 1년 전보다 393건 늘었다. 아울러 아동학대 가해자의 대부분은 '부모'로 80.3%를 차지했다.
가해자들 중 친부(41.1)%는 친모(35.1%)보다 많았다. 반면 친부모가 아닐 경우 계모(2.1%)가 계부(1.6%)보다 더 아동학대를 하는 경우가 많았다.

아동복지시설과 보육시설 가해자의 비율은 각각 5.3%와 3.0%로 집계됐다. 학대 장소는 '피해아동 가정'이 79.6%로 가장 많고, 아동복지시설(5.6%)과 어린이집(3.4%) 순으로 나타났다.

학대 빈도는 '거의 매일'이 38.7%, '2∼3일에 한 번'이 15.4%로 조사돼, 피해아동의 과반은 적어도 사흘에 한 차례 이상 학대를 당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