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FT "건강식품 허벌라이프, 미 사법당국 수사 착수"

최종수정 2014.04.12 14:49 기사입력 2014.04.12 11: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미국 법무부와 연방수사국(FBI)이 건강보조식품업체 허벌라이프를 조사하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11일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허벌라이프는 헤지펀드 업계 거물인 빌 애크먼과 소비자단체들이 지난 1년여 동안 중국 등지에서 불법 피라미드판매를 하고 있다며 시장 퇴출 운동을 하는 등 잡음에 시달려 왔다.
이에 앞서 미국 연방거래위원회(FTC)가 허벌라이프의 다단계 방식 영업 관행에 대한 공식 조사에 착수했다고 FT 등 외신이 지난달 13일 보도했다.

그러나 허벌라이프가 어떤 잘못을 저질렀다는 고발이 없는 만큼 이번 법무부와 FBI의 조사가 정식 기소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법무부와 FBI는 조사 착수설에 대해 어떤 논평을 거부했다.
허벌라이프 측은 "법무부와 FBI가 어떤 조사를 하는 지 모르고 있다. 공식 혹은 비공식으로 정보 제공 요청도 없었다. 사태 발전이 없으면 또 사태가 발전할 때까지 추가 논평할 것이 없다"고 밝혔다.

허벌라이프는 1개월쯤 전 성명을 통해 "FTC의 조사에 전적으로 협력할 것이며 시장에서 우리에 대한 엄청난 오해를 씻을 수 있다는 의미에서 조사를 환영한다. 허벌라이프는 관련 법과 규정을 준수하고 있다는 점을 확신한다"고 밝혔다

허벌라이프는 전 세계 80여개국에서 수백만명에 달하는 독립 유통망 네트워크를 통해 영양보조제 등을 팔고 있다.

문제의 피라미드 판매방식은 주요 수익이 소비자를 상대로 한 상품 판매보다는 새롭게 이 시스템으로 편입되는 신규 인력에 의해 발생하며 대부분의 신규 편입 인력이 돈을 잃게 되는 구조이기 때문에 많은 논란을 야기해왔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