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 CGV, 인도네시아 극장사업 투자 "한국 문화 알리겠다"

최종수정 2014.04.11 15:14 기사입력 2014.04.11 15:14

댓글쓰기

블리츠- 인도네시아 증권거래소에 상장개시 (현지4월10일 오전9시)

블리츠- 인도네시아 증권거래소에 상장개시 (현지4월10일 오전9시)


[아시아경제 e뉴스팀]CJ CGV가 중국, 베트남, 미국에 인도네시아 시장에 진출하며 글로벌 영토 확장을 가속화한다.

CJ CGV는 인도네시아 극장 체인 블리츠 메가플렉스가 10일(현지시각) 인도네시아 증시에 상장했다고 밝혔다. CJ CGV는 블리츠 메가플렉스의 지분 14.75%를 취득해 시장 확대의 기반을 마련했다.
블리츠 메가플렉스는 2006년 반둥에 처음 문을 연 후 자카르타 등 대도시 중심으로 현재 6개 도시에 총 11개 극장, 86개 스크린을 운영하고 있다. 자산규모 570억원, 작년 9월 기준 매출액은 228억원이다.

CGV는 지난 1월부터 블리츠 위탁경영을 통해 선진 멀티플렉스 운영 노하우를 전수해왔다. 특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블리츠에 ScreenX와 스타리움을 설치하고 4DX를 확대해 기술 진화를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또 KOICA(한국국제협력단)와 협력해 현지 청소년들에게 영화인의 꿈을 키워주는 '토토의 작업실'을 2년간 총 8회 운영한다. 제2회 인도네시아 영화제를 열어 인도네시아 영화산업을 한국에 소개하는 등 문화교류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다.
인도네시아는 2억4000만명의 세계 4위 인구대국으로, 연6%가 넘는 높은 경제 성장률을 보이는 국가다. 다양한 민족으로 구성되어 있어 타 문화에 대한 수용도가 높은 편이다. 하지만 현재 100만명당 스크린 수가 3.12개에 지나지 않아 영화 관람 시설은 상당히 부족한 상태이다. 영화 선진국의 100만명당 평균 스크린수가 42개에 달하는 것을 감안하면 그만큼 영화시장의 성장 가능성이 높다 할 수 있다.

서정 대표는 "국내 영화관 시장이 어느 정도 포화된 상태에서 CJ CGV는 글로벌 진출을 향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다"며 "선진적인 극장 운영과 서비스 노하우를 전파하고 한 발 더 나아가 한국 문화를 알리는 첨병 역할을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CJ CGV는 2006년 국내 멀티플렉스 영화관 최초로 중국에 진출한 이래 현재 중국 28개관, 미국 LA 1개관, 베트남 13개관을 운영하는 등 글로벌 시네마 체인으로서의 위상을 높여가고 있다.

e뉴스팀 e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