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항공, SNS회원 초청 테크센터 견학행사

최종수정 2014.04.11 09:13 기사입력 2014.04.11 09:13

댓글쓰기

대한항공은 10일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등 SNS 회원들을 초청해 우리나라 항공기 제조산업의 요람인 부산시 강서구 대저동 소재 테크센터의 항공기 정비 및 제작 시설을 견학하는 '대한항공 어디까지 가봤니?' 행사를 실시했다.

대한항공은 10일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등 SNS 회원들을 초청해 우리나라 항공기 제조산업의 요람인 부산시 강서구 대저동 소재 테크센터의 항공기 정비 및 제작 시설을 견학하는 '대한항공 어디까지 가봤니?' 행사를 실시했다.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대한항공은 10일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등 SNS 회원들을 초청해 우리나라 항공기 제조산업의 요람인 부산시 강서구 대저동 소재 테크센터의 항공기 정비 및 제작 시설을 견학하는 '대한항공 어디까지 가봤니?' 행사를 실시했다.

대한항공 은 SNS 회원들과 오프라인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 2010년부터 매년 2회씩 서울 공항동 본사 및 격납고 등 회사 시설을 소개하는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평소 항공우주 분야에 관심이 많은 부산?영남지역의 SNS회원 25명은 이날 A330 여객기의 도색 작업이 진행 중인 페인트 격납고, B747 화물기를 비롯해 F-15, F-16 등 미 군용기 정비 격납고 등을 둘러봤다.

SNS회원들은 이어 B787, A320 등 미국 보잉사와 에어버스사의 여객기 구조물을 제작, 생산하고 있는 민항기 제조공장도 찾았다.

대한항공은 지난 2004년부터 B787 차세대항공기 국제공동개발파트너로서 설계 및 제작 사업에 참여해 왔으며, 현재 후방동체와 날개 구조물 등 B787의 6가지 핵심 구조물을 제작하고 있다. A320 항공기 날개 구조물인 샤크렛(Sharklet)은 날개 끝 'L'자형 구조물로 대한항공이 설계에서부터 인증까지 전 과정을 담당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이번 행사를 통해 일반인들이 접하기 힘든 민항기 및 군용기 정비, 보잉 및 에어버스의 차세대항공기 구조물 제작 현장을 소개해 항공업계의 이해도와 친밀감을 높이는 시간을 가졌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