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세안 재무장관 회의, '금융포용' 시스템 구축 합의

최종수정 2014.04.06 15:59 기사입력 2014.04.06 15: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재무장관들이 지역 내 누구나 금융 서비스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 구축에 힘을 쏟겠다고 약속했다.

6일 중국 관영 언론 신화통신에 따르면 아세안 재무장관들은 5일 미얀마 수도 네피도에서 열린 '제18차 아세안 재무장관 정례회의'에서 '금융포용·Financial inclusion)' 시스템 구축에 합의했다.

'금융포용'이란 금융시장 소외계층, 취약계층에 대한 접근성을 강화해 아세안 지역 내 모두가 금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말한다.

재무장관들이 정례회의에서 '금융포용' 시스템 구축을 합의한데 따라 회원국들간 향후 구체적이고 추가적인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아세안 재무장관들은 이번 회의에서 지역 내 경제통합과 아세안경제공동체(AEC) 창설을 위한 협력 강화에도 합의했다.
또 아세안 10개국과 한·중·일 3국이 공동 구성한 2400억달러(253조원) 규모의 다자간 통화스와프 체제 '치앙마이 이니셔티브'(CMI)와 경제감시기구 '암로'(AMRO) 강화도 강조했다.

이번 회의 주최국인 미얀마의 우 윈 셰인 재무장관은 "협력을 강화함으로써 아세안이 세계 금융위기에 대한 내성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재무장관들은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양적완화 축소(테이퍼링)로 인한 지역 내 자본 유출 후폭풍에 대한 철저한 대비도 강조했다.

아세안은 브루나이·캄보디아·인도네시아·라오스·말레이시아·미얀마·필리핀·싱가포르·태국·베트남 등 10개국으로 이뤄진 지역협력기구다. 아시아개발은행은 올해 아세안의 예상 경제 성장률을 5.0%, 내년 예상 성장률을 5.4%로 전망하고 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