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월 신설법인 6636개…전년比 16.6 증가

최종수정 2014.03.30 12:00 기사입력 2014.03.30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중소기업청(청장 한정화)은 2월 신설법인 개수가 지난해 2월 대비 16.6%증가한 6636개를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1월 대비로는 4.2% 감소했지만, 2월까지의 누계 신설법인은 1만3566개로 2000년 통계를 작성한 이후 가장 높은 실적이다.
제조와 서비스업이 법인 개수 증가를 주도했다. 제조업은 지난해 같은 월 대비 27.3%, 건설업은 12.9%, 서비스업은 12.5% 증가했다.

제조업 중에서도 음식료제조(77개), 전기·전자제조(58개), 자동차 및 운송장비 제조(51개) 업종이 크게 늘었으며 서비스업은 기타서비스와 금융·보험업이 감소한 가운데 도소매(177개)·부동산업(97개)이 크게 증가했다.

연령별로는 전 연령대에서 증가했으며 증가 규모는 40대(341개)가, 증가율은 60세 이상(27.8%)과 30세 미만(21.3%)이 주도했다.
지역별로는 강원, 충북, 울산을 제외한 전 시도가 증가했으며 성별로는 여성이 22.6%, 남성이 14.8% 증가했다. 자본금 규모별로는 5000만원 이하의 법인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6.7%, 1억원 이하의 법인이 24.2% 증가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