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컬링팀 집단사표놓고 '관리감독 부실' 논란

최종수정 2014.03.28 11:32 기사입력 2014.03.28 11:32

댓글쓰기

[수원=이영규 기자]경기도가 이번 도청 소속 여자 컬링팀 코칭스태프의 선수들에 대한 성추행·폭언 파문과 이에 따른 선수 집단사표에 대한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할 전망이다.

이는 경기도가 2012년 6월 김문수 경기도지사의 지시에 따라 컬링팀을 창단, 연간 2억5000만원 이상의 예산지원을 하면서도 정작 관리감독에서는 뒷짐을 진채 물러나 있던 것으로 확인돼서다.
경기도는 2012년 창단 이후 컬링팀의 훈련비와 대회출전비, 장비명목으로 연간 2억5000만원을 지원했다. 여기에 선수단 숙소와 차량도 무료 제공했다.

올핌픽 개최 전에는 에너지기업 ㈜삼천리로부터 선수들 훈련비 5000만원을 지원받도록 주선하기도 했다. 또 신세계로부터 지원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최근에는 2014 소치 동계올림픽의 국민적 관심에 힘입어 100억원 안팎을 들여 의정부에 국제규모 컬링장 건립도 추진해왔다.

하지만 정작 컬링팀에 대한 관리는 부재했다.
도 관계자는 "그동안 성적을 잘 내고 있었고, 별다는 문제가 없다고 생각해 지원에만 초점을 맞췄던 게 사실"이라고 털어놨다.

앞서 경기도청 소속 여자 국가대표 컬링팀은 지난 24일 캐나다에서 열린 세계선수권 대회가 끝난 뒤, 코칭스태프의 폭언과 코치의 성추행을 이유로 정영섭 감독에게 사직서를 제출했다.

코칭스태프는 선수들을 3~4시간씩 세워놓고 이야기하고 욕하고 사표를 쓰라고 하거나 선수들 손을 잡는 등 성추행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 코칭스태프로부터 포상금 가운데 일부를 컬링연맹에 기부하라는 강요도 받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코칭스태프는 그런 일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기도는 사건이 확대되자, 부랴부랴 고칭스태프를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경기도는 황정은 대변인 명의의 '국가대표 여자 컬링팀 관련 언론 보도에 대한 경기도 입장'이라는 보도자료를 통해 "경기도는 현재 문화체육관광국과 경기도 체육회 직원으로 구성된 진상조사단을 구성, 면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보도 내용에 대한 사실 여부를 확인한 후 신속한 사후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치게 된 점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