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남구청역 폭발물 헤프닝' 옷가방으로 확인…열차 운행재개

최종수정 2014.03.17 17:22 기사입력 2014.03.17 17: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재연 기자]17일 분당선 강남구청역 승강장에서 폭발물로 의심됐던 물체가 옷가방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와 분당선을 운영중인 코레일측은 이날 폭발물이 든 것으로 의심됐던 가방을 발견해 해체작업을 한 결과 폭발물이 아닌 옷가방이었다"고 이날 밝혔다. 경찰측은 "가방 속에 옷이 들어 있었고 옷걸이가 함께 들어 있어 뇌관처럼 보였다"고 설명했다.

코레일은 오후 4시 45분 현재 열차가 운행을 재개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코레일측에 따르면 앞서 오후 2시 5분께 역장이 승강장에서 여행용 가방을 발견했으며, 역장은 내용물이 폭발물일 수 있다고 판단해 경찰에 신고했다.
김재연 기자 ukebid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