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 '보호자없는 병원' 운영

최종수정 2018.08.15 19:02 기사입력 2014.03.17 15:19

댓글쓰기

[수원=이영규 기자]경기도의료원 산하 수원병원이 17일부터 보호자 없는 병원 시범사업에 들어갔다. 또 의정부ㆍ포천ㆍ이천ㆍ안성병원 등 도 의료원 산하 4곳도 조만간 시범사업을 진행한다.

수원병원은 이날 포괄간호서비스병원 시범사업 현판식을 갖고, 먼저 12병상을 대상으로 시범서비스에 들어갔다. 수원병원은 다음달 1일부터 총 46병상으로 시범사업을 확대한다.

보건복지부에서 시행하는 '포괄간호서비스병원'은 보호자 없는 병원으로 간호인력 확대와 팀 간호체계 도입, 병동환경 개선 등을 통해 보호자가 상주하지 않아도 입원환자를 간호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복지부와 건강보험공단은 환자의 간병문제 해소를 위해 지난해 7월부터 포괄간호서비스 시범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1차 13개, 2차 20개 병원 등 총 33개 병원을 시범기관으로 선정했다. 이번 2차 시범 사업 병원 가운데는 경기도의료원 산하 수원ㆍ의정부ㆍ포천ㆍ이천ㆍ안성병원 등 5곳이 선정됐다.

그러나 다른 4개 병원은 간호인력 확충문제로 아직 시범사업에 돌입하지 못한 상태다. 수원병원만 17일 서비스를 시작했다.
복지부는 향후 시범사업 시행 결과를 바탕으로 건강보험 지원방식을 확정한다. 수원병원은 이번 시범사업 시행으로 수원 및 인근지역 환자의 간병문제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