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취해서 온 그대, '별그대' 패러디 "꼴불견 캐릭터 3인방…폭소"

최종수정 2014.03.17 09:14 기사입력 2014.03.17 09:14

댓글쓰기

▲ 취해서 온 그대. (출처: KBS '개그콘서트' 방송화면 캡처)

▲ 취해서 온 그대. (출처: KBS '개그콘서트'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SBS 수목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를 패러디한 개그콘서트의 '취해서 온 그대'가 첫 선을 보이며 네티즌 사이에 화제를 모으고 있다.

16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개그콘서트'의 새 코너 '취해서 온 그대'에서 개그맨 김혜선, 서태훈, 신윤승, 김대성, 홍예슬, 김희경이 등장해 열연했다.

이들은 개성있는 캐릭터로 다양한 매력을 뽐냈다.

이날 서태훈은 술집 주인으로 등장해 청소를 하면서 손님맞이에 한창인 모습을 보였다. 그때 김혜선이 강렬한 레드 컬러 의상을 입고 등장했다.

김혜선은 서태훈에게 관심을 보이더니 급기야 서태훈이 자신에게 호감이 있다고 제멋대로 착각을 했다. 신윤승은 그런 김혜선을 잡아채 키스를 퍼부으며 애정을 드러냈다.
김혜선이 나간 후 수트 차림의 김대성이 등장했다. 김대성은 술부터 안주까지 가격에 집착하는 모습을 보였다.

서태훈은 김혜선과 김대성이 나간 뒤 한시름 놓는가 싶었지만 이미 만취한 상태로 들어온 이희경 때문에 또 다시 곤혹을 치렀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꼴불견 손님 3인방에게 큰 호응을 드러냈다. 특히 여장을 벗은 김대성의 진상연기에 네티즌의 관심이 집중됐다.

취해서 온 그대를 본 네티즌은 "취해서 온 그대, 대박이네" "취해서 온 그대, 깨알 웃음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