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유네스코, 교육격차 해소 위해 손잡아

최종수정 2014.03.17 08:42 기사입력 2014.03.17 08:42

댓글쓰기

사회공헌 활동 협력을 위한 파트너십 체결

삼성-유네스코, 교육격차 해소 위해 손잡아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삼성전자와 유네스코가 국제 사회에 기여하기 위해 '사회공헌 활동 협력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삼성전자는 16일(현지시간) 두바이 JW 메리어트 마르퀴즈 호텔에서 김석필 삼성전자 부사장과 이리나 보코바 유네스코 사무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파트너십 체결식을 실시했다.

이번 파트너십 체결로 양측은 사회공헌 활동 전반에서 국제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협력 방안을 함께 모색하고 공동 프로젝트를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유네스코는 교육, 문화, 자연과학, 인문사회학, 정보·커뮤니케이션 등 5개 분야를 중심으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교육 분야에서 모바일 기기를 활용한 교사 역량 강화 교육과 개발 도상국의 문해 교육 지원 사업을 실시하는 가운데 삼성전자의 인프라와 유네스코의 네트워크, 교육 노하우가 결합돼 국제 사회의 교육 문제해결과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현재 각 국에서 정보기술(IT) 기기를 수업에 활용해 교육 격차를 해소하고 최신 교육 환경을 제공하는 '스마트 스쿨' 보급과 직업 교육 프로그램 '테크 인스티튜트'를 운영하고 있다.
러시아에서는 장애아동을 대상으로 '홈 스쿨'을 운영하고 있고 프랑스에서는 장기입원 어린이들을 위한 병원 내 '스마트 스쿨', 동남아에서는 낙후 지역에 최신 도서 시설을 지원하는 '디지털 라이브러리'를 운영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리나 보코바 유네스코 사무총장은 "유네스코와 삼성의 파트너십은 21세기 지식사회에 필요한 국제기구와 기업간의 획기적인 협력 사례"라며 "이번 협력이 모바일 기술의 교육 시스템 활용 활성화에 기여하고 질 높은 교육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석필 삼성전자 부사장은 "이번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양측에 상호 도움이 되고 삼성선자가 전 세계에서 추진해 온 사회공헌 활동들이 유네스코와 함께 국제 사회에 대한 기여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IT 기술과 제품을 활용한 사회공헌 활동을 연속성 있게 추진하고 문화, 자연과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 유네스코와 협력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