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크라이나 사태, "동유럽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

최종수정 2014.03.16 15:35 기사입력 2014.03.16 15: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우크라이나 사태에 향후 귀추가 달린 크림반도의 러시아로의 귀속을 위한 주민투표가 16일 시작되면서 투표 이후 상황이 동유럽 및 유럽 시장 전체에 미칠 영향성에 대한 시장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유럽 주요국을 비롯해 유로존(유로화 가입 17개국) 경기회복이 본격화되면서 미국 시장과 함께 세계경제 회복세의 한축으로 작용 중인 유럽시장이 자칫 경기둔화 압력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번 우크라이나 사태가 유럽 시장에 미칠 영향력은 제한적이며 동유럽 시장에서도 대 러시아 에너지 수입비중이 높은 국가들을 중심으로 에너지 수요에 대한 부담에 영향을 미칠 수준일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김두언 하나대투증권 연구원은 "러시아를 제외한 동유럽 최대 경제국인 폴란드와 헝가리는 러시아에 대한 에너지 의존도가 높은 국가들"이라며 "특히 폴란드의 경우에는 에너지 수지적자가 절대적인 비중을 보이며 연간으로 150억 달러 내외의 적자를 이어가는 중"이라고 분석했다.

올해부터 유로존 경기가 본격적인 정상화를 보이면서 유렵 내 생산기지 역할을 하는 동유럽 경기도 가파른 회복이 진행 중이다. 제조업과 서비스업을 두루 아우르는 유로존 경기기대지수가 2월을 기준으로 3개월째 기준선인 100을 넘어 상승 중이다. 헝가리는 7개월 연속, 폴란드도 확장국면을 의미하는 기준선을 넘진 못하고 있지만 회복세가 이어지고 있다.

이러한 와중에 터진 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해 에너지 수지적자가 높은 폴란드의 경우에는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가 있지만 심각한 상황은 아니라는 판단이다. 김 연구원은 "사실 헝가리와 폴란드 모두 대러시아 무역수지가 적자고 최근 러시아발 우크라이나 위기가 최고조에 이르고 있는 점을 감안해 유럽의 에너지 수입비용이 상승세를 보이면서 경기둔화가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그러나 러시아로부터의 에너지 수입비용이 부담이지만 전체 무역규모는 독일과 프랑스, 이탈리아, 영국 등 소위 선진 유럽국가가 높고 선진 유럽 중에서도 독일 경제가 지속적인 상승을 이어가면서 동유럽 경기를 이끌고 있기 때문에 전반적인 위기 확산은 제한적일 것"이라 덧붙였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