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회 정무위, 4월 국회 개인정보유출 정조준

최종수정 2014.03.15 12:08 기사입력 2014.03.15 12:08

댓글쓰기

2차 유출 현실화에 금융당국 수장 집중 추궁키로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1억건 이상의 개인정보유출로 국정조사까지 벌였던 국회 정무위원회가 4월 국회에서도 이 문제를 다시 끄집어낼 방침이다. 정무위는 다음달 초 국정조사 보고서 채택으로 사실상 마무리 짓는다는 계획이었으나 카드사에서 유출된 1억여건의 고객 정보 가운데 일부가 시중에 흘러나간 정황이 포착되면서 추가 조사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김영주 정무위 간사(민주당)는 15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정보 유출에 따른 2차 피해가 발생한 정황이 포착된 만큼 4월 국회에서도 당연히 문제제기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아직 국정조사 보고서도 채택하지 못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정무위는 4월 국회를 금융당국 수장들을 확실히 책임추궁을 할 수 있는 기회로 보고 있다. 2월 국회에서 신제윤 금융위원장과 최수현 금융감독원장은 국정조사에서 "2차 유출은 절대 없다"고 호언장담했는데, 최근 상황은 이를 정면으로 뒤집는 쪽으로 전개되고 있기 때문이다. 정무위가 4월 국회에서 개인정보유출을 다시 거론하기로 한 속내도 여기에 있다.

김기식 민주당 의원은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검찰과 금융당국이 반복해 온 '유출된 정보는 모두 회수했으며 시장에 유통되지 않았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님이 드러난 것"이라면서 "신제윤 위원장과 최수현 원장은 섣불리 '추가 유출은 없다'고 단언한 자신의 말에 스스로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무위 여당 관계자조차 "금융당국 수장들이 진상 규명 보다는 사건을 무마하는데 급급했다는 인상을 주기에 충분했다"고 비판에 가세했다.
금융위와 금감원은 지난 1월 국민카드, 롯데카드, 농협카드에서 1억여건의 고객 정보가 유출된 후 외부로 개인정보가 빠져나지 않았다고 단정적으로 주장해왔다. 하지만 검찰은 최근 조사에서 수 백 만건이 외부로 유출됐다는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금융당국 수장들의 발언이 신중치 못했다는 비난 여론이 일고 있다.

정무위 소속 야당 의원들은 이와 관련해 다음달 2~3일께 모여 구체적인 의사진행 일정을 논의하기로 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