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서울시, 도로명주소 중국·일본어 표기 서비스

최종수정 2014.03.09 14:19 기사입력 2014.03.09 14:1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나영 기자]새롭게 도입된 도로명주소의 외국어 표기법을 몰라 난감했다면 이제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서울시는 전국 지자체 중 최초로 1만4,668건의 관할 도로명주소에 대한 중국어·일본어·영어 표기를 서울시 외국어 표기 사전(http://dictionary.seoul.go.kr)에서 공식 서비스한다고 9일 밝혔다.
올해 1월 1일부터 도로명주소가 본격 시행되면서 최근 시에는 중국어, 일본어 도로명 주소 표기를 물어보는 문의전화가 적지 않았다.

사이트 검색창에서 한글로 원하는 도로명이나 지명을 검색하면 중국어(간체), 일본어, 영어 총 3개 언어 표기를 한꺼번에 확인할 수 있다.

표기 기준은 각 언어별 전문가 10명으로 구성된 서울시 외국어 표기 자문위원회에서 중국어·일본어의 일관된 표기 기준을 정립하고 국립국어원, 한국관광공사 등의 자문을 거쳐 마련됐다.
박나영 기자 bohen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