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안성 갤럭시S5 반도체 하청 공장 불…진화 4시간째

최종수정 2014.03.09 13:35 기사입력 2014.03.09 13: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나영 기자]'갤럭시 S5'의 반도체 부품을 하청 생산하는 공장에서 불이 나 4시간째 진화 작업 중이다.

9일 오전 7시10분께 경기도 안성시 미양면 안성맞춤대로에 위치한 한 공장 내 3층짜리 반도체 생산 작업장에서 불이 났다.
불은 3층에서 시작돼 현재 연 면적 1만9834㎡ 규모에 달하는 작업장의 3층 전부(6000여㎡)를 대부분 태웠다. 내부에 15명의 근로자가 휴일 작업을 하고 있었지만 불이 나자 모두 대피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불이 난 건물은 다른 건물들과 떨어져 있어 더 번질 가능성은 없어보인다.

소방당국은 현재 3층 내부가 유독가스로 가득차면서 내부 진입과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도금 공정방식으로 반도체 구리 생산을 하던 3층에서 화학 반응으로 인해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해당 부품과 관련한 협력업체는 10개
이상이며 화재가 발생한 업체도 안성 외 안산에도 공장이 있다"며 "갤럭시S5의 생산과 출시에는 별다른 영향이 없다"고 설명했다.
 

박나영 기자 bohen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